건강정보

진료시간

  • 평일 09:00 ~ 17:30
  • 점심시간 12:30 ~ 13:00

051-633-6665

건강칼럼

  • 건강정보
  • 건강칼럼

오늘 할 일을 내일로 미루지 않으려면? (연구)
사람들은 성공하고 싶다면 ‘오늘 할 일을 내일로 미루지 말라’고 말한다. 하지만 일 미루기를 멈추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시험에 대비해서 공부하려고 책상에만 앉아도 평소에는 눈에 보이지 않던 것들이 하나둘씩 눈에 보이고 평소에는 재미없던 것들이 재미있어지기 시작해 결국은 제대로 집중하지 못하는 경우가 태반이다. 어떻게 미루기를 그만둘 수 있을까? 뉴질랜드 오타고 대학교(The University of Otago)연구진의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마감일(Deadline)이 게으름의 원인이다. 오타고 경영대학원 경제학과 스티븐 놀스(Stephen Knowles)교수와 연구진은 마감 시간이 업무 완료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조사했다.



사람들은 종종 해야할 일을 미루고는 한다



놀스 교수는 연구 참가자들에게 자선단체에 자동으로 기부되는 온라인 설문을 하도록 요청하면서, 각자에게 일주일, 한 달 또는 마감 기간을 주지 않았다. 그 결과, 한 달의 기간을 받은 연구 참가자들의 설문조사 응답률이 제일 낮았으며, 마감일을 지정해주지 않았던 연구참가자들의 설문조사 응답률이 가장 높았다. 연구진은 “마감기한을 정해주지 않거나, 일주일이라는 짧은 기한을 정해줬을 때 가장 많은 사람이 설문에 참가했으며, 긴 마감일을 받았던 사람들은 차일피일 미루다가 설문 조사의 존재를 잊어버린 것 같다”라고 전했다. 놀스 교수는 더 짦은 기한의 마감 기간을 받은 연구참가자들이 더 많은 설문 응답률을 보인 것에 놀라지 않았다. 하지만 마감 기한이 제대로 명시되지 않았을 때 가장 많은 응답을 받았다는 사실에 흥미로워했다.놀스 교수는 “우리는 이번 연구 결과를 사람들이 상대적으로 짧거나, 기한을 명시하지 않은 일이 마감 기간이 상대적으로 긴 일보다 더 급하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는 증거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하며, “흥미로운 점은 특별한 마감 기한을 명시하지 않을 때 사람들이 스스로 암묵적인 마감일이 존재한다고 추측하도록 만들었을 가능성이 있다”라고 주장했다. 놀스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사람들이 일을 미루는 성향을 줄일 수 있도록 바란다”라고 밝혔다. 또한, 놀스 교수는 “누군가에 업무를 부탁하거나 도움을 요청할 때 따로 기한을 제시하지 않거나, 혹은 정말 짧은 기한을 제안하는 것이 업무를 빠르고 효율적으로 끝낼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이전글 : 당뇨 있는 ‘심방세동’ 환자, 건강에 얼마나 더 안 좋을까?
다음글 : 오만과 편견...누가 '외동'을 이기적으로 만들었을까?



NEWS
BH병원 홈페이지에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